0
 1543   62   1
  View Articles

Name  
   지만원 
Subject  
   2. 재야세력의 방해 속에 최규하 과도정부 출범


                                       2. 재야세력의 방해 속에 최규하 과도정부 출범

10.26 사태 직후의 사회적 이슈와 여론은 단연 북괴의 남침가능성에 대한 불안감과 간첩들에 의해 배후 조종되는 사회소요였다. 하지만 당시의 정치인들의 자세는 한마디로 “때가 왔다. 한판 잡아보자”는 식의 골드러시였다. 국가안보는 안중에 없고, 개헌과 차기대통령 선거에 대한 정치일정만이 중요했다. 그들은 이를 ‘민주화일정’이라 포장했다. 이로부터 안보를 걱정하는 과도정부와 ‘민주화일정’만을 중시하는 정치권 사이에 분열이 싹트기 시작한 것이다. 1979년 11월 10일, 최규하 권한대행은 ‘정국에 관한 특별담화“라는 제목으로 향후 정치일정을 이렇게 발표했다.

정부는 현행헌법에 따라 대통령 보궐선거의 시한인 1980년 1월 25일 이전에 ‘통일주체국민회의’에서 제10대 대통령을 선출하고, 새로 선출되는 대통령은 헌법에 규정된 잔여임기를 다 채우지 않고, 현실적으로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각계각층의 의견을 모아 헌법을 개정하며, 헌법이 개정되면 즉시 대통령 선거를 실시하여 정부를 이양한다.

당시 헌법 제45조 제2항에서는 ‘대통령이 궐위된 때에는 통일주체국민회의가 3개월 이내에 후임자를 선거할 것’을 규정하고 있었다. 당시 박대통령이 유고된 상태에서 불안한 정국을 수습하는 데에 이 이상의 명확하고 객관성 있는 성명을 발표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국민은 이런 수습책을 수긍하고 수용했지만 김대중이 주도하는 소위 재야세력은 “정부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는 '혁명'이지 '민주화'가 아니었다. 최규하 대통령이 내놓은 "정국수습방안"과 김대중을 중심으로 하는 재야정치권의 “무조건적이고 즉각적인 정부퇴진 요구", 이 두개를 놓고 객관적으로 평가해보자. 1979년 11월 12일, 김대중이 이끄는 ‘국민연합’(민주주의와 민족통일을 위한 국민연합, 사실상의 혁명기구)은 내-외신 기자들을 불러놓고 이런 발표를 했다. “통일주체국민회의에 의한 대통령 보궐선거를 반대한다. 유신헌법을 즉시 폐지하고, 거국내각을 구성하여 조기총선을 실시하라” 1979년 11월 13일, 김영삼이 이끄는 신민당도 김대중의 말에 동조했고, 당시의 여당이었던 공화당 총재 김종필 역시 김대중의 편을 들고 나왔다. 당시 김종필의 이런 자세는 일종의 배신행위로 평가됐다.

1979년 11월 24일, 반정부 인사 400여 명이 연세대 제적학생인 홍성업의 결혼식을 위장하여 서울 YWCA에 집결한 후 김대중의 위 주장을 반복하는 성명서를 냈다. 1979년 11월 23일, 서울대생 150여명이 김대중의 주장이 담긴 유인물을 살포했다. 1979년 11월 27일, 광주 YWCA에서 재야인사 100여 명이 모여 역시 김대중의 주장을 담은 유인물을 살포하고 농성시위에 들어갔다. 1979년 11월 29일, 서울대, 연대, 고대 등 각 대학에서 “유진잔당 즉각 퇴진”이라는 선동성 구호가 담긴 유인물을 살포했다. 조용히 차곡차곡 위기를 극복하고 수습해나가야 할 이 시점에서 김대중이 주도하는 재야세력은 위와 같이 사회와 학원을 선동하면서 연쇄적인 파문을 일으키고 있었던 것이다. 이런 와중에 통일주체국민회의는 1979년12월 6일, 최규하 권한대행을 제10대 대통령으로 선출했고, 동년 12월 14일에는 신현확 내각이 임명되어 최규하 과도정부가 합법적으로 출범하게 되었다. 그러나 김대중이 선도하는 재야세력은 최규하 정부를 인정하지 않고, 즉시 거국내각을 구성하고 총선을 실시하자며 학생들을 선동함으로써 폭력투쟁의 전선을 펴기 시작했다. 이는 곧 혁명을 하자는 것으로 해석됐다.    




no
C
subject
name
date
hit
*
1543
  광주인민봉기 30돌 기념 평양시 보고회

지만원
2010/06/02 1897 267
1542
  연고대생

지만원
2010/05/30 1194 147
1541
  김영택기자

지만원
2010/05/27 1077 164
1540
  연고대생 600명

지만원
2010/05/27 1263 188
1539
  북한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가 의미하는 것

지만원
2010/03/28 876 191
1538
  4차 답변서

지만원
2010/03/05 1029 182
1537
  (제5장: 광란의 해방구 5.18의 광주) 1. 5월 18일,시위첫날의광주

지만원
2009/11/03 1735 233
1536
   15. 광주로 몰려든 먹구름

지만원
2009/11/03 1252 233
1535
   14. 5.17 전국주요지휘관회의 및 비상계엄전국확대

지만원
2009/11/03 1283 177
1534
   13. 북한의 남침정보

지만원
2009/11/03 1173 230
1533
   12. 보안사의 대응

지만원
2009/11/03 1176 250
1532
  11. 계엄사의 대응

지만원
2009/11/03 1026 202
1531
  10. 최규하 정부의 대응

지만원
2009/11/03 1049 223
1530
  9. 노동폭력의 실체

지만원
2009/11/03 948 190
1529
  8. 노동자 폭동의 기승

지만원
2009/11/03 916 181
1528
  7. 학생시위 폭력화의 실체

지만원
2009/11/03 978 202
1527
  6. 학생의 폭력화를 통한 국가전복 행진

지만원
2009/11/03 978 216
1526
  5. 김대중 주도의 선동시국

지만원
2009/11/03 1017 176
1525
  4. 김대중의 등장

지만원
2009/11/03 1034 204
1524
  3. 재야 세력과 최규하 정부와의 전쟁

지만원
2009/11/03 1120 235

  2. 재야세력의 방해 속에 최규하 과도정부 출범

지만원
2009/11/03 983 212
1522
  (제4장: 재야의 폭력) 1. 10.26 직후의 안보상황

지만원
2009/11/03 1210 218
1521
  10. 12.12는 사전에 계획된 쿠데타였는가?

지만원
2009/11/03 1220 209
1520
  9. 12.12의 결산표

지만원
2009/11/03 1085 255
1519
  8. 12.12의 마감

지만원
2009/11/03 1678 307
1 [2][3][4][5][6][7][8][9][10]..[62]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