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93   4   1
  View Articles

Name  
   홍순재 
Subject  
   유신은 독재를 위한 헌법이 아니다.(촌장)
유신은 독재를 위한 헌법이 아니다.

박정희 대통령을 비난하는 자들은 유신은 저항만이 있었던
암울한 시대였다고 핏대 세워가며 목이 터 저라 비난한다.

물론, 유신헌법으로 더 쉽게 독재를 할 수 있었던 것은 맞는 말이다,
그러나 그때 당시 일반 대다수 국민은 생활하고 살아가는 데에는
아무런 어려움과 불편함이 없었음을 알아야 한다.

다만, 자유니 독재니 하며 저항하는 극소수의 사람들과
'정치꾼' 들에 대한 억압적 제압은 있었으나
그 또한 누구를 위한 억압적 제압이었을까?

김일성처럼 자신의 동상을 수도 없이 만들어 놓고 천년만년
혼자 잘 먹고 잘 살려고 유신을 했을까?

유신을 하게 된 이유와 동기는 무엇이며 또 그 결과는 어떠했는가를
깊이 있게 알아보지도 않고 비난만 하니 참으로 답답한 노릇이 아닐 수 없다.

****
1963년 대통령선거, 윤보선씨와 첫 출마에서 그는 '유세장마다 저렇게
수많은 사람이 모여드는데 나는 즐겁지만은 않더군, 저 많은 실업자를
다 먹여 살려야 한다고 생각하니 당선된다 해도 골치가 아프겠다는
걱정이 앞서'라고 한 그는 무거운 책임감에 마음이 우울했으리라.

1960년대 세계 최하위 빈민국,-
태만과 나태한 국민,-
미국의 식량원조 80%,-
재정상태 전무,-
지하자원 전무,-
나무 한 그루 없는 벌거숭이 산에 국토,-
수많은 실업자,-

사실 그때 당시 유세장에 모인 사람들 대부분은 실업자들이었다.
<필자도 그때 서울 장충단공원 유세장에 갔었다.>

대통령 자리를 출세의 목적이 아니라 부국강병을 만들기 위한 자리로
생각한 그가 추진하려 했던 일들은 항상 반대파 세력에 부딪혀야만 했고

갈수록 사회는 극도의 혼란 속에 과격하게 저항하는 시위는 연일 계속 되어
오죽하면 이를 본 세계에서는 '데모 공화국'이라 했을까!!

일방적으로 내 생각만이 옳다고 하는 축이 무거울 때 파생되는
이성적 판단의 혼란 감정적 욕구 불만으로 이어진 군중심리는
3,000만 국민의 안위를 더욱 위태롭게 할 수도 있다.

더욱이 북한과 극한 대치 상황에서 밖으로는 공산주의와 싸워야 했고
안으로는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일삼든 정치꾼과의 힘겨운 설득,

민주주의란 서로 다른 생각과 의견을 비판 견제하며,
설득하는 과정에서 성숙 되여지는 것 모를 리 없다.

그러나 이들을 설득하고 이해시키기엔 너무나 긴박했고 또,
국, 내외 상황이 너무나 많은 어려움이 있어 안정적 그리고
지속적으로 국정을 이끌어 가기가 불가능하다 판단,
1972년 10월 17일 유신 헌법을 공포하기에 이른 것 아닌가.

자신의 계획대로 국력을 조직화하여 선진 조국을 만들기 위해
유신으로 정치적 자유를 제약 할 수밖에 없었던 고뇌에 찬
박대통령의 애국적 결단을 알아야 함에도 무조건 비난만 한다.

물론, 유신으로 인해 본의 아니게 핏박 받게 된
극소수의 국민이 있었음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
유신 독재를 잊지 못하는 만큼 그 시대가 만들어 논
발전과 업적도 모른 체하거나 잊어서는 안 된다.

단군이래 유신시대 만큼 강력한 추진력과
역동성을 가진 발전의 시대가 있었는가?

오늘날 대한민국을 먹여 살리는 근간이 된 조선, 철강, 자동차,
토목, 건설 등은 모두 이때 만들어진 것이며
한강의 기적 또한 이때의 업적이다.

남한의 경제가 북한을 역전 시킨 것도 이때이고,
매년 고속 성장을 30년 이상 지속케 한 그 기반도 이때의 업적이며
이때의 업적에 기초한 터전 위에서 올림픽, 월드컵 축구 4강의 신화도
유신의 결과다.

산업의 쌀이라 일컫는 포항제철과 산업의 동맥인 경부 고속도로도
반대만을 일삼든 이들을 유신으로 제압 할 수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아닌가 말이다.

대한민국 역사상 그 유래가 없는 단기간에 농경시대를 거처 경공업,
중화학 공업국가로 발전, 경제 기적을 이룩하여 오늘날 대한민국경제의
버팀목이 되였음은 이유와 비판만을 일삼든 이들을 유신이란 무기로
잠재울 수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다 이 말이다.

인류 역사상 세계사를 통틀어 18년간 집권하면서 국력과 국부를
20배 이상 신장시키고 늘려 논 지도자가 누구며 나태와 태만
실의 도탄에 빠진 국민에게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용기와 자신감을
안겨준 진정한 지도자요 리더자인 대통령이 누구냐 말이다.

유신 헌법은 절대로 단순 독재가 아니며 장기집권을 위한 헌법도 아니다.
미래 후손들에게 선진 조국을 물려 주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시대적 요구에 따라 만들어진 유신이며,

내일의 희망과 행복 비전 있는 복지 국가를 만들기 위해 인고의 아픔을
참고 견딜 수밖에 없었던 유신은 대한민국 발전의 토대를 만들기 위한
몸부림치는 산고의 아픔으로 보아야 한다.

박정희 대통령을 비난하고자 애쓰는 자들아!!

똑바로 알아라!!
유신, 그 저항의 몸부림이 있었기에 오늘의 자유를 만끽할 수 있으며,
그 치열함을 이겨 내고 극복할 수 있었기에 빈곤을 탈출하고
OECD 세계 경제 대열에 오르는 오늘의 풍요로움이 있음을.....

힘이 없어 나라를 일본에 빼앗겼던 36년 식민지 시절의 뼈아픈 경험을
되풀이 않고자 절치부심하며 처절하리만큼 비장했던
박정희 대통령의 충심 어린 조국애를 알라 이 말이다.

유신을 제대로 알자!!

--촌장--



no
C
subject
name
date
hit
*
93
  진짜 친일파들이 모두 빠진 친일인명사전

유재덕
2009/11/18 1360 191
92
  정운찬 총리, 그대는 누구인가?

최안길
2009/11/17 1185 177
91
  해방직후 육사에 애국가를 보급하신 박정희 생도

유재덕
2009/11/16 977 180
90
  만주국 군관 박정희는 일본군이 아니었다는 증거

유재덕
2009/11/15 1004 168
89
  들통난 민족문제연구소의 혈서 기사 조작

유재덕
2009/11/15 808 157
88
  이글을 여러곳으로 퍼날라주세요.

유재덕
2009/11/14 919 171
87
  박정희는 광복군 비밀요원이었는가?

지만원
2009/11/09 2019 163
86
  어린시절 잠깐이지만 직접뵈었던 박정희 대통령의 인자하신 미소..

나비
2009/06/16 2531 191
85
  박정희가 작사한 노래를 이십니까? 조국질서.흥국일념 마음 드러내..

적화저지반
2008/12/03 3013 169
84
  박정희 업적

지만원
2008/09/23 8727 196
83
  [秘話] 朴正熙 前 대통령이 설계한 새마을 주택 1호

김신근
2008/08/12 3253 174
82
  박정희는 민족경제지도자였다...!

지만원
2008/04/08 3501 211
81
  월남파병과 한국경제(촌장)

홍순재
2007/09/12 2789 237
80
  박정희 대통령과 비닐 온상재배,(촌장)

홍순재
2007/09/06 2673 224
79
  박정희와 치산녹화(촌장)

홍순재
2007/08/09 2724 225
78
  박정희대통령의 수신제가 치국평천하.(촌장)

홍순재
2007/07/25 2711 217

  유신은 독재를 위한 헌법이 아니다.(촌장)

홍순재
2007/07/19 3260 243
76
  박정희 대통령을 제대로 알자!! (홍순재)

관리자
2007/07/11 3504 214
75
  젊은 세대들이 박대통령을 비난하는 이유(촌장)

홍순재
2007/07/10 3628 236
74
  M16과 박정희 (펌) (한글말)

관리자
2007/07/10 3869 213
73
  박정희 대통령은 독재자가 아니였다.<촌장>

홍순재
2007/07/01 2932 213
72
  박정희 대통령의 지도력을 배워라.<촌장>

홍순재
2007/07/01 2338 199
71
  김충배(金忠培)육사교장의 편지

스콜피온
2007/03/14 3658 218
70
  박정희 대통령의 뇌물 처리방법

관리자
2006/09/27 7479 251
69
  박대통령은 친인척 관리를 어떻게 했을까? (촌장)

홍순재
2006/09/02 5982 284
1 [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