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17243   690   1
  View Articles

Name  
   소나무 
Subject  
   코리아 2009년 11월 19일
코리아 2009년 11월 19일
오바마 방한, 한미안보 공고화와 북 핵 제거 실행의 출발점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일본 중국을 거쳐서 어제 밤 한국에 도착, 오늘 이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의 현안과 국제정세 및 북한 문제 등 폭넓은 의견교환을 갖는다.

이번 오바마 미국 대통령 방문에서 가장 큰 이슈는 북 핵 등 안보문제와 한미 FTA 외에 글로벌 협력문제가 정상회담 테이블에 당연히 오를 것이다.

이러 저러한 의제 가운데 대한민국 국민이 가장 바라면서도 우려하는 바는 다름 아닌 핵문제를 비롯한 김정일 집단 다루기에 대한 한미양국의 시각 및  호흡 일치에 대한 기대와 바람이 얼마나 충족 될 것이냐 일 것이다.  

오바마가 초강국 미국의 대통령일지라도 그가 대한민국이 바라는 모든 것을 다 줄 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그 에게 모든 것을 다 바랄 수는 없다.  

다만 대한민국 국민이 오바마 미국대통령에게 거는 가장  큰 기대와 최대의 바램은 살인폭압독재 김정일 집단의‘핵 불장난’을 끝장내는 데 단호하고도 결정적인 역할을 감당해 주는 것이다.

1950년 김일성의 6.25남침에 대하여 ‘즉각 격퇴’ 결심을 내렸던 투르먼 대통령처럼, 1960년 10월 미사일 위기 때 쿠바 해안봉쇄를 단행 한 케네디 대통령처럼, 1976년 8월 18일 김정일의 판문점 도끼만행 시 한반도 상공에 B-52를 띄워 “김일성의 사과”를 받아 낸 던 포드 대통령처럼 단호한 결심과 명확한 태도로 북 핵문제를 끝장 내 달라는 것이다.

우리는 ‘소련공산당의 괴뢰’ 김일성의 6.25남침으로  풍전등화의 멸망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살린 투르먼에게 감사를 하면서도 1950년 10월 UN군에 북진명령을 내려 남북통일의 문을 열려던 맥아더를 해임한 투르먼에 실망하기도 하였다.

우리는 1953년 7월 27일 대한민국의 반대를 무릅쓰고 휴전을 성립시켜 ‘북진통일’의 기회를 코앞에서 놓치게 만든 아이젠하워를 원망하면서도 1953년 10월 1일  “한미상호방위조약” 체결로 한반도 안보의 기틀을 마련한데에 감사하고 있다.  

우리는 소련의 후르시쵸프를 굴복시키고 쿠바위기를 해결한 케네디를 존경하면서도 5.16직후 대한민국을 냉대 한 케네디에 서운함을 잊지 않고 있으며 휴전선에 배치된 미군을 월남 전선으로 말없이 빼내간  닉슨대통령의 독선을 기억하고 있다.

우리는 대한민국 과학발전의 초석이 된 KIST 설립을 후원 해준 존슨대통령에게 감사하면서도 김일성의 푸에블로 호 납치사건 대처에 ‘柔弱’했던 존슨에게 실망했던 기억을 잊지 않고 있다.  

우리는 카터 대통령의 일방적인 ‘인권정책’에 불편해 하면서도 인권이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의 소중함을 알고 있으며 클린턴 행정부의 ‘경수로지원’ 북핵 미봉책에 실망하고 부시 대통령의 北 ‘惡의 軸’ 규정에 공감하였다.

이제 취임 후 처음으로 대한민국 땅을 밟은 버락 오바마 제 44대 미국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어떤 기억을 남기고 어떤 평가를 받게 될 것인지는 지켜볼 일이기는 하지만 그에게 <북 핵 제거에 단호하고도 확실한 태도와 실행>에 모든 기대와 바람을 걸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오바마는 북의 양자회담 떼쓰기에 더 이상 말려들어서는 안 되며, 이 대통령도 북 핵 제거 문제에 관한 한 “대한민국이 제1의 당사자”임을 어느 한 순간도 잊어서는 아니 되며 “비핵개방3000” 이라는 대북정책 기조가 단 한 치라도 후퇴하거나 흔들려서는 안 된 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정상훈
'소나무'님의 글을 요즘 청춘 남녀들이나 40대를 포함한 계층에서 얼마나 이런 지난 사실들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지 지극히 의심이 갑니다. 이런 역사적 사실들을 저는 기회가 날 적마다 얘기해 주곤 합니다. 반복 교육의 중요성! ///

특히 Cuba 사태!
이때 저는 고3때인데 밤 11시경부터 새벽 2시까지 일제 national 라디오에 BA_30 밧테리를 직.병렬 연결하여 '임 권택' 아니운서의 시시 각각 긴박해져 가는 해상 뉴스를 초조히 듣곤 했었읍니다. 드디어 쏘련 해군 함정이 수 km 밖에서 정선, 한 참 뒤에 항로를 180 도 회항 돌아간다는 중계 방송을 듣고는 안도의 숨을 쉬면서 깊은 잠에 골아 떨어지고 이튿날 지각했지요. 아칙밥도 먹는둥 마는둥 허둥지둥! ^^*

몇 년뒤 군부에서 그 당시 있었던 소총소대 선임하사관의 말에 의하면 GOP 에서 60 mm MOT 까지 포탄을 까놓고 주사격방향의 탄막 지점에 차려포를 하고 즉시 장약을 달아 포구에 집어 넣어 발사할 준비를 했었다고 합니다. ,,.

트루먼, 아이젠하워{원폭 사용 의지를 한국군 고위 장성에게 탐문}, 포드! 모두 단호한 의지를 지녔었던 지도자들이지만,일면 우리들 입장에서는 실망의 념을 지니게 했었던 인물이기도 합니다. 안보는 우리들 스스로가 죽는다는 신념으로 지탱해가지 않는 한! ,,.

우리들 모두는 정신 차리지 않으면 언제, 어느 때, 또 귀신에게 또 멕혀서 합병당할지 모릅니다. 지금 빨갱이 사깃꾼놈들이 하는 작태들은 요번 군포 경찰서 지구대에서 한 작태를 포함, 아직 우리는 꽁꽁 언 겨울입니다. ,,.

또 상식 밖의 어이없는 공작을 벌리면서 엄청난 사건을 야기시킬런지 모르니 오직 철저한 걍계심과 주변의 미적지근한 사람들 및 어리둥절해하는 사람들을 계몽하는데 조고마하나마 힘을 쓰십시다. 좋은 글 소재 안에 사드링롭니다요. !! ///
 2009/11/19    

장학포
소나무님의 사실적인 역사인식에 동감입니다.그리고 정상훈님의 댓글 또한 공감하며 저도 옛날 그때를 생각하게 되네요!맥아더의 결의가 성사되지 못한것,한 없이 아쉽네요!!  2009/11/19    

정상훈
↘ www.systemclub.co.kr 휴게실 ↙

Name : 정상훈
Subjet : ★제9_1-3_1화 : '이 형근'대장任{초대합참의장}에 의한 '김 창룡'(2009.3.7)
 2009/11/19    


no
C
subject
name
date
hit
*
:::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2]

관리자
2006/02/14 8264 459
:::
  미국에서 방영된 북한인권 동영상 [5]

관리자
2005/11/27 16680 533

  코리아 2009년 11월 19일 [3]

소나무
2009/11/19 1915 208
17240
  전 정권의 오물쓰레기를 그대로 두고 갈 것인가???? [3]

장학포
2009/11/18 1716 196
17239
  백기완 선생의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 (끝 까지 읽어 보세요... [1]

장학포
2009/11/18 2123 176
17238
  鄭 총리, 국가보안법폐지 서명 사실인가? [1]

소나무
2009/11/18 1271 157
17237
  글 을 쓰게 됩니다. [2]

통일은
2009/11/16 1210 187
17236
  부산 실내사격장 화재의 방화가능성 [1]

달그림자
2009/11/16 1503 156
17235
  죽으러 가자 [1]

epitaph
2009/11/16 1459 169
17234
  6.25가 플로리다에서 일어났다고 할 판 [2]

소나무
2009/11/16 1197 152
17233
  긴급입니다!!지금 "지만원'박사 신변에 이상이 있는것 같읍니다!! [1]

장학포
2009/11/15 1805 180
17232
  반공,우리의 절대 가치, 이 시대 생명선! [4]

전정환
2009/11/14 1265 197
17231
  우익의 문제점 [2]

장학포
2009/11/14 1317 185
17230
  망국병 세포를 두고 바른 통합과 성장 정치는 어려워! [5]

전정환
2009/11/13 979 151
17229
  말로만 서민정책. 정부는 원숭이 사육하는가? [2]

새벽달
2009/11/12 1249 162
17228
  柳根一씨의 왈(퍼온 글)

장학포
2009/11/12 1300 164
17227
  [5.18증인]또, 한번 사지(死地)에서 탈출하시기 바랍니다. [4]

강재천
2009/11/12 1273 168
17226
  재판받기도 겁나게 된 나라 [2]

소나무
2009/11/12 1121 172
17225
  判事놈의 脅迫, 으름짱! 傍聽客들에게로의 짜증! ,,. [2]

정상훈
2009/11/11 1172 168
17224
  김정일 사전에 挑發은 있어도 偶發은 없다. [4]

소나무
2009/11/11 1004 175
17223
  친북좌파 사전 (빨갱이 사전) 을 만듭시다 !! [2]

애국자 !!
2009/11/10 1315 174
17222
  中共 팔로군 토벌이 친일이라는 억지

소나무
2009/11/10 1918 229
17221
  대다수의 광주 시민들은 5.18폭동과 무관하다. [1]

새벽달
2009/11/10 1213 165
17220
  아직도 노무현이 살아있는 정권인가? [1]

장학포
2009/11/09 1178 167
17219
  박정희의 인명사전 등제로 이제 음해공작은 본격 가동!!

장학포
2009/11/09 2026 185
1 [2][3][4][5][6][7][8][9][10]..[690]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