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17243   690   1
  View Articles

Name  
   장학포 
Subject  
   柳根一씨의 왈(퍼온 글)
http://cafe.daum.net/haegan33
엘리트가 망해가는 대중 '暴民시대'  


너도나도 "대통령 나와!"…이런 세상은 일단 망하든가, 아니면 망하기 3분 전까지는 가야 한다.
류근일(한양대 대우교수)    

정치인이 더 우수한가, 대중이 더 우수한가? 이승만 박정희 대통령 때는 지도자적 정치인이 월등히 더 우수했다. 그러나 1987년의 민주화 이후로는 대통령이란 사람들은 대중에 영합하는 아첨꾼 수준으로 전락했다. 대중의 눈치를 보고, 대중의 인기를 의식하고, 대중이 아우성치면 꼬리를 사타구니에 팍 처박는 겁쟁이들로 위축되었다.

이것을 눈치 챈 속중(俗衆)들은 더욱 더 기승을 부리기 시작했다. 이른바 폭민(暴民)의 시대가 온 것이다. 용산사태 때 화염병 던지고 시너 뿌리고 새총 쏘고 경찰관 불태워 죽인 쪽 앞에 나아가 일국의 국무총리란 사람이 “잘못 했다”고 석고대죄하는 세상이 되었다.

검사들, 판사들은 더, 이런 세태에 대해 그 잘난 ‘진보적’ 잣대를 적용해 이적단체 구성원들을 ‘남북대화와 통일을 위해서’라는 이유로 집행유예로 석방하는 세상이기도 하다. 이적단체와 ‘통일을 위해서’가 도대체 어떻게 맞아 떨어진다는 것인가? 이적단체면 석방을 하지 말아야 하고, ‘통일을 위해서’라면 아예 구속을 하지 말았어야 하는 것 아닌가?

2000년대의 한국은 한 마디로 엘리트가 대중에 투항한 시대다. 체제야 여하튼, 정신상황은 완전히 무정부주의, 민중 직접지배, 꼼뮨(commune)주의, 중국 문화혁명 기간의 ‘노동자-농민-병사(兵士) 위원회’의 폭력 지배 그것이다. 법치주의, 의회주의, 기술 관료(expertise), 지식 엘리트, 선배, 아버지, 직장 상사(上司)의 리더십을 깡그리 무시하는 무뢰배 속중(俗衆)들의 낫과 곡괭이 반란-이게 우리네 현실이다.

이 폭민들의 반란에 엘리트는 물론, 그 리더라 할 일국의 대통령들도 굴복했다. 대통령들은 이미 속중(俗衆)들의 포로로 잡힌 지 오래다. 노태우 김영삼은 폭민의 버르장머리를 북돋우어 주었고, 김대중 노무현은 아예 거리의 땡깡 폭민들에게 권력을 내주었다. 이명박 대통령은 그처럼 막강한 권력으로 부상한 폭민들이 어쩌다가 슬쩍 눈알을 부라리기만 해도 전신을 사시나무처럼 떠는 겁쟁이 대통령이 되었다.

그래서 이제는 대통령에 대해 박근혜 같은 ‘유력한 차기(次期)’가 예사로, “대통령? 너 뭐야?” 하고 대드는 세상, 난동자들이 “법관? 너 뭐야?” 하고 판결을 시비하는 세상, ”아버지? 당신 뭔데 감히 노무현을 욕하는 거야?“ “경찰? 너 뭔데 우리 아기 자는데 호루라기 부는 거야?” 하고 야료하는 개판 세상이 되었다.

대통령보다는 푹민들의 힘과 머리와 심장이 월등히 더 쎈 세상이 되었다.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되는가? 어떻게 되긴 어떻게 돼, 망하는 거지. 그리고 이런 세상이 당연히 망하지 않으면 그게 오히려 이상한 일이다. 이런 세상은 일단 망하든가, 아니면 망하기 3분 전까지는 가야 한다. 그런 다음 한 번 정말 뜨거운 맛을 보고 난 다음 그 때 다시 이야기 하기로 하자.
  [ 2009-11-03, 07:30 ]

  

  

  
  


  
  

              
    



no
C
subject
name
date
hit
*
:::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2]

관리자
2006/02/14 8264 459
:::
  미국에서 방영된 북한인권 동영상 [5]

관리자
2005/11/27 16679 533
17241
  코리아 2009년 11월 19일 [3]

소나무
2009/11/19 1915 208
17240
  전 정권의 오물쓰레기를 그대로 두고 갈 것인가???? [3]

장학포
2009/11/18 1715 196
17239
  백기완 선생의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 (끝 까지 읽어 보세요... [1]

장학포
2009/11/18 2122 176
17238
  鄭 총리, 국가보안법폐지 서명 사실인가? [1]

소나무
2009/11/18 1270 157
17237
  글 을 쓰게 됩니다. [2]

통일은
2009/11/16 1210 187
17236
  부산 실내사격장 화재의 방화가능성 [1]

달그림자
2009/11/16 1503 156
17235
  죽으러 가자 [1]

epitaph
2009/11/16 1459 169
17234
  6.25가 플로리다에서 일어났다고 할 판 [2]

소나무
2009/11/16 1197 152
17233
  긴급입니다!!지금 "지만원'박사 신변에 이상이 있는것 같읍니다!! [1]

장학포
2009/11/15 1805 180
17232
  반공,우리의 절대 가치, 이 시대 생명선! [4]

전정환
2009/11/14 1265 197
17231
  우익의 문제점 [2]

장학포
2009/11/14 1316 185
17230
  망국병 세포를 두고 바른 통합과 성장 정치는 어려워! [5]

전정환
2009/11/13 978 151
17229
  말로만 서민정책. 정부는 원숭이 사육하는가? [2]

새벽달
2009/11/12 1248 162

  柳根一씨의 왈(퍼온 글)

장학포
2009/11/12 1299 164
17227
  [5.18증인]또, 한번 사지(死地)에서 탈출하시기 바랍니다. [4]

강재천
2009/11/12 1273 168
17226
  재판받기도 겁나게 된 나라 [2]

소나무
2009/11/12 1121 172
17225
  判事놈의 脅迫, 으름짱! 傍聽客들에게로의 짜증! ,,. [2]

정상훈
2009/11/11 1172 168
17224
  김정일 사전에 挑發은 있어도 偶發은 없다. [4]

소나무
2009/11/11 1004 175
17223
  친북좌파 사전 (빨갱이 사전) 을 만듭시다 !! [2]

애국자 !!
2009/11/10 1315 174
17222
  中共 팔로군 토벌이 친일이라는 억지

소나무
2009/11/10 1918 229
17221
  대다수의 광주 시민들은 5.18폭동과 무관하다. [1]

새벽달
2009/11/10 1213 165
17220
  아직도 노무현이 살아있는 정권인가? [1]

장학포
2009/11/09 1178 167
17219
  박정희의 인명사전 등제로 이제 음해공작은 본격 가동!!

장학포
2009/11/09 2026 185
1 [2][3][4][5][6][7][8][9][10]..[690]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