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5344   214   1
  View Articles

Name  
   지만원 
Subject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습니다!

      
5.18에 대한 역사를 바로 잡는 것은 바위처럼 웅크리고 있는 기득권 세력 때문에 도저히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는 절대로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는 말을 처음 들어 보시나요? 성경말씀입니다. “두드려라, 그러면 열릴 것이다.” “구하라 그러면 주실 것이다,” 이 예수님의 말씀은 교인들에게만 허락한 말씀이 아니라 이 세상사람 모두에게 허락한 말씀입니다. “진안사대천명” 이 말이 바로 위 성경말씀과 같은 것이 아닌가요?

저는 희망과 비전이 있어서 이런 일을 하는 게 아닙니다.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이기에 하는 것입니다. 미 해병대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아무도 하기를 싫어하는 일, 그 일은 누군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다” (Nobody wants to do it, Somebody have to do it).

저는 인생을 살아오면서 무슨 벼슬을 하고 싶다는 목표(Goal)를 가져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저는 제가 선정한 과업은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집요함으로 인생을 살았습니다. 그것이 성공하든 실패하든 그건 하늘이 뜻이지요. 인간으로 태어나 해야 할 일을 늘 생각하고 그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것 자체가 저는 멋쟁이 인생이라고 생각합니다. 무슨 벼슬이 되겠다는 것은 제 인생의 목표가 아니었습니다. 멋쟁이 인생이 되겠다는 것이 바로 제 인생의 목표였습니다.

제가 손에 거머쥐고 있는 “5.18역사 바로 잡기!” 저는 처음부터 비전이 있다고 생각해서 뛰지 않았습니다. 이게 옳은 길이기에 오리를 가다 주저앉든 십리를 가다 주저앉든 가는 데까지만 갈 것이라는 각오로 시작했습니다. 2002년 저는 5.18 발언으로 인해 린치를 당하고 감옥엘 갔습니다. 그래도 저는 그 길이 가야 할 길이기에 8년 동안 집요하게 그 길을 걸었습니다. 지금은 잡아가지도 않습니다. 제게 승산 있는 소송만 걸려 있을 뿐입니다. 비전으로 따지면 제로에서 90%로 향상된 것이라고 평가합니다. 더러의 분들은 “90%의 비전? 웃기네” 하고 평가하겠지요. 그러나 제 평가는 어디까지나 90% 이상입니다.

저는 바통을 거머쥐고 뛰고 있는데 그것을 이어받을 주자가 없다면 저 혼자만의 힘으로 갈 것입니다. 제가 마라톤 선수처럼 뛰는데 옆에서 물도 주고 수건도 주고 박수를 쳐 주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면 저는 조금 더 오래 뛰겠지요. 요행이 모두가 뛰어들어 다함께 뛴다면 보는 관객 수도 엄청 늘어날 것입니다. 그런데 그 관객들이 곧 여론이 되는 것입니다.
    

2009.11.19.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no
C
subject
name
date
hit
*
:::
  5.18(압축본)뚝섬무지개,시스템경...

지만원
2008/12/18 8098 903
:::
  김진홍,“나는북한공민증1호”(동영상)

지만원
2006/12/02 25221 1255
5342
  김정민

systemclub
2019/09/06 16 0
5341
  책소개

systemclub
2016/05/23 1931 158
5340
  광수화보 텍스트 일본말 번역(3)

지만원
2016/05/22 2420 263
5339
  광수화보 텍스트 일본말 번역(2)

지만원
2016/05/22 1840 175
5338
  광수화보 텍스트 일본말 번역(1)

지만원
2016/05/22 2538 182
5337
  머리말(솔로몬 앞에 선 5.18)

지만원
2011/02/10 7693 861
5336
  새 홈페이지 바로가기

지만원
2009/11/20 12954 1003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습니다!

지만원
2009/11/20 7053 873
5334
  통일을 왜 꼭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지만원
2009/11/20 6953 887
5333
  ´동독의 서독 반감´ 통일 독일? 아직 멀었다

지만원
2009/11/20 6339 918
5332
  광주에 왔던 북한소령과 국정원(추가)

지만원
2009/11/19 8981 984
5331
  ‘역외탈세추적전담센터’는 DJ재산부터

지만원
2009/11/19 7964 980
5330
  합리적 사회를 만들려면?

지만원
2009/11/19 6371 882
5329
  남한의 연합제와 북한의 연방제(보숫돌)

지만원
2009/11/19 7573 918
5328
  보기 싫은 현정은(우주)

지만원
2009/11/19 7696 1030
5327
  개가 뜯어 먹을 '민주화'(박병장)

지만원
2009/11/18 7269 1010
5326
  5.18은 북이 기획-실천했다(북증언인일동)

지만원
2009/11/18 7570 878
5325
  입체로 보는 5.18

지만원
2009/11/18 6752 711
5324
  입체로 보는 김대중

지만원
2009/11/18 7772 859
5323
  탈북소령에게 무섭게 협박한 국정원 직원

지만원
2009/11/18 7550 824
5322
  조선일보는 반론문을 보도하라

지만원
2009/11/17 6382 868
5321
  교양에 대하여(현우)

지만원
2009/11/17 6418 772
5320
  사랑하고 존경하는 회원님들께

지만원
2009/11/17 5948 882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4]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