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274   14   8
  View Articles

Name  
   지만원 
Subject  
   문일섭 前국방차관 구속

1. 서울지검 특수1부가 29일 문일섭 전 국방차관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뇌물) 혐의로 구속수감했다.

2. 문씨는 국방부 획득실장 재직 시절인 지난 99년초 강남구 대치동 모 일식당에서 군납 중개업자 서모씨로부터 `군납과 관련해 잘 부탁한다'는 청탁과 함께 1천만원을 받았다. 힉득실장은 방위사업실장을 이름만 바꾼 것이다. 문일섭은 이청남 현 군인공제회이사장의 후임이었다.

3. 문씨는 획득실장.및 차관 재직 시절인 98년부터 3월부터 올해 4월까지 2개 군납업체와 군납 중개업자 2명으로부터 모두 4천100만원을 받은 혐의다.

4. 문씨는 차관 재직 시절인 지난해 12월 압구정동 일식당에서 군납업체인 S기술㈜ 사장 김모씨로부터 군납편의 제공 등 명목으로 미화 5천달러(650만원 상당) 등 700만원을 받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5. 검찰은 문씨의 운전병 이모(22) 병장이 지난 3월 문씨 자택에서 훔친 3천840만원과 이번에 밝혀진 수뢰액 4천100만원이 상당부분 중복되는 것으로 보고 문씨를 추궁중이다.

6. 검찰은 그간 문씨를 상대로 운전병 이 병장에게 지난 3월 도난당한 10만원짜리 자기앞수표 66장, 미화 1만6천달러 등 3천840만원의 출처 등을 집중 조사해 왔다.

7. 문씨는 육사(23기)를 나와 군수지원사령관, 연합사 군수참모부장, 국방부 획득실 본부장 등을 지낸 군수통으로 지난 4월 차관 인사때 국방차관에서 물러났다.

8. 문씨의 수뢰액은 차관시절보다 획득실장(전 방위사업실장) 자리에 있을 때 더 많았을 것이다. 비리를 저지르기엔 그 자리가 차관자리보다 더 쎄다.

9. 이청남과 문일섭은 군 율곡과리체계가 수십개 부서에서 통제하고 수십개 단계의 결재를 받아야 하고, 군감사, 국회감사, 감사원 감사, 대통령 결재 등 통제 및 감시가 거미줄 같기 때문에 절대로 부정이 있을 수 없다고 항변하던 인물들이다.

10. 이청남은 지금 살고 있는 여의도 아파트, 전에 살던 분당 아파트, 또 그전에 살던 사당2동 극동아파트 모두를 다른 사람 이름으로 해놓았다. 공직자로서 처음부터 의도가 불순해 보인다.


(연합뉴스 인용)

2001. 6. 19


Prev
   천대받는 군인 가족

지만원
Next
   악용되는 군 사기

지만원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